'라디오스타' 윤택 "'자연인' 1회 송출 두고 직전까지 싸웠다"

12.20 09:01








개그맨 윤택이 MBN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윤택은 12월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나는 자연인이다’에 합류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윤택은 “MBN이 종편채널 중 최초로 개그맨을 뽑았다. 그때 ‘개그 공화국’이 있었는데 프로그램이 있음에 너무 감사해서 항상 인사를 잘 드렸다”고 털어놨다. 윤택은 “‘나는 자연인이다’가 처음엔 파일럿 프로그램이었다. 그런데 첫방송부터 시청률이 1%가 넘었다. 그때 겸손하게 인사드리고 다닌 나를 끼워 넣어 주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택은 ‘나는 자연인이다’ 1회 방송 송출에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윤택은 “사실 ‘나는 자연인이다’ 1회 송출 직전까지 제작진들이 싸웠다. 1회 자연인이 올누드 자연인이었다. 그래서 이걸 ‘방송에 내보내느냐’, ‘방송에 내보내지 않느냐’를 두고 직전까지 싸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엔 창피하다고 숨기 바빴던 제작진들이 첫회 시청률이 1% 넘자 서로 자기가 송출하자고 했다며 나서더라”라고 덧붙여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출처 : theqoo
loading
광고 차단 플러그인(AdBlock)을 해제해야 컨텐츠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광고클릭 수익으로 운영되는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