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시간제, 월급 185만원→110만원" 아파트 경비원 무더기 사직(종합)

12.19 17:03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한 대규모 아파트에서 100명에 가까운 경비원이 실직할 처지에 놓였다. 

19일 부산 남구 LG메트로시티 아파트 등에 따르면 이 아파트 경비원 110명 중 98명이 이달 31일에 일을 그만둘 예정이다. 

입주자대표회의가 도로 차단기 등 내년에 새로운 통합 경비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는데 그에 따라 경비원 근무 체계가 바뀌기 때문이다. 

통합 경비시스템이 도입되면 10여명이 격일로 조를 나눠 심야 CCTV 감시와 순찰 등 업무를 맡게 된다. 

경비원 임금은 월 수령액 기준 185만원가량에서 향후 110만원 수준이 될 전망이다.

경비원들은 월급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소식에 사직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원 A씨는 "100만원 겨우 넘는 월급을 받고서는 근무를 계속할 수 없다고 판단해 사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입주자대표회의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관리비 인상이 불가피하다"며 "아파트 관리 차원에서 통합 경비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534917



출처 : theqoo
loading
광고 차단 플러그인(AdBlock)을 해제해야 컨텐츠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광고클릭 수익으로 운영되는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