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프 3년 연속 삼성맨…연봉 130만 달러 재계약

12.19 15:03

▲ 다린 러프가 삼성과 재계약했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19일 외국인타자 다린 러프와 재계약했다. 러프는 사이닝보너스 10만달러, 연봉 130만달러, 인센티브 30만달러에 사인했다.

지난 2017년부터 삼성 멤버로 활약해온 러프는 이로써 3시즌 연속 ‘라이온즈 블루’를 입게 됐다. 외국인선수로는 라이온즈 구단 역사상 첫 케이스다.

2018년의 경우 사이닝보너스 30만달러, 연봉 120만달러, 인센티브 20만달러의 조건이었다. 2019년의 경우 보장 금액은 약간 낮아졌고, 인센티브 영역은 다소 확대된 셈이다. 최대 가능 총액은 동일하다.

앞서 계약을 마친 새 외국인투수 저스틴 헤일리, 덱 맥과이어에 이어 러프까지 재계약이 확정됨에 따라, 다음 시즌 라이온즈의 외국인선수 전력 구성이 완료됐다.

계약서에 사인한 러프는 “멋진 팬과 동료들이 있는 대구와 라이온즈파크로 돌아가게 돼 무척 기쁘다. 내년에는 반드시 라팍에서 포스트시즌을 치르고 싶다. 남은 비시즌 동안 몸을 잘 만들어서 스프링캠프에 합류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첫해 2군가고 그러던거 기억나는데 진짜 올해도 남아줘서 고마움 ㅠㅠ



출처 : theqoo
loading
광고 차단 플러그인(AdBlock)을 해제해야 컨텐츠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광고클릭 수익으로 운영되는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