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김영희 법적대응 예고…母 "원칙적 대응할 것, 서운해도 이해해"

12.19 14:01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274069


ptWrh




개그우먼 김영희가 '빚투' 피해자에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김영희 모친과 관련한 채무 논란을 조명했다.

이날 피해자 A씨는 "10월3일 통화를 하면서 갚으라 했는데 자긴 형편이 안되고 김영희한테 얻은 돈으로 조금이라도 주겠다 했다.


연락이 없어 11월29일 내가 또 문자를 보냈다. 자기가 아파서 늦었다고 하면서 보낸 돈이 10만원이다"고 답답한 마음을 호소했다.


폭로글을 올린 제보자의 딸은 "그 긴 세월 보내면서 성의 표시가 10만원이라는게 기분 나빠서 고민하다가 글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자신을 피해자라고 밝힌 A씨가


"1996년 어머니가 고향 친구인 개그우먼 김영희의 어머니 권 모 씨와 남편에게 6600만 원을 빌려줬다.


다년간 연락을 취했음에도 소재 조차 찾을 수 없었다”는 폭로 글을 올렸다.


이후 김영희 모친은 "해당 금액은 남편이 빌린 돈이고 ,10월부터 원금을 갚고 있던 중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김영희 측이 채무를 전면 부인하자


A씨 측은 차용증에 김영희 아버지와 함께 어머니 이름이 쓰여져있다며 반박, 거짓해명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영희는 지난 16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기사화 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 아닌 것이 너무 많다”면서


"과거에 아버지가 돈을 빌렸고 어머니가 아버지와 의절하면서 돈도 아버지가 갚기로 약속했다.


아버지의 파산 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법적 책정 금액을 (아버지가) 갚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A씨 측은 "기사에 나온 시점 이후부터는 연락을 취해와 약간 호의적으로 대구 내려오겠다 했는데 한 시간 뒤에 태도를 바꿨다"며


김영희 어머니가 보내온 문자 메시지를 공개, 김영희 측이 법정 다툼을 예고했다고 밝혔다.


메시지에는 "나는 도의적으로 마음을 표현한 건데 이제 그것마저 악의적으로 돌팔매질 당하고 있으니 너나 우리 딸이나 멘붕상태다,


금전적인 부분은 변호사 연락처를 줄 테니 그쪽으로 연락해서 정리하자", "서운해도 이해해라", "원칙적으로 대응할 수 밖에 없다" 등


분쟁을 예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영희는 자택에 찾아간 '한밤' 제작진에게 "회사랑 얘기하셨으면 좋겠다. 반박기사를 충분히 냈다.


그 내용이 다 사실이고 거짓이 하나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 측의 입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채무 변제가 아닌 법적 분쟁으로 이어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출처 : theqoo
loading
광고 차단 플러그인(AdBlock)을 해제해야 컨텐츠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광고클릭 수익으로 운영되는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