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문우람 폭행한 선배는 넥센 이택근"…오늘 상벌위 출석

12.19 12:02

kIVAx




KBO는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였던 문우람(26)의 머리를 야구 배트로 때린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된 팀 선배가 베테랑 외야수 이택근(38)임을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KBO는 19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 내 KBO 회의실에서 이택근과 관련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한다.

KBO 관계자는 "이택근이 직접 상벌위원회에 참석해 소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택근이 문우람을 폭행한 것은 2015년 5월 일이다.

이는 문우람이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은 승부 조작 브로커가 아니라며 결백을 주장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문우람은 2015년 직접 승부 조작을 제의하고, 브로커와 전 NC 다이노스 투수인 이태양(25) 사이에서 금품을 전달한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고 KBO에서 영구 실격됐다.

기자회견에서 승부 조작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던 문우람은 브로커와 가까워지게 된 계기를 설명하다가 "2015년 5월 팀 선배에게 야구 배트로 폭행을 당했다. 머리를 7차례나 맞아 뇌진탕 증세가 오고 얼굴이 부어올라 게임에도 못 나가고 집에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문우람은 기자회견에서는 해당 선배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넥센 구단 관계자는 "문우람이 선배에게 폭행을 당한 것은 맞지만 그 선배가 문우람과 선수 아버지에게 찾아가 무릎을 꿇고 사과하면서 일단락된 문제"라고 해명했다.

KBO는 이후 자체 조사에 들어갔고 18일 넥센 구단 경위서를 받아 문우람이 거론한 선배가 이택근이었음을 확인했다.




이참에 방출 시켜






출처 : theqoo
loading
광고 차단 플러그인(AdBlock)을 해제해야 컨텐츠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광고클릭 수익으로 운영되는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