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고 학생 빈소 찾았지만…유족 거부로 돌아간 조희연

12.19 03:20

NMXJl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강릉 펜션에서 숨진 대성고 학생을 조문하기 위해 빈소를 찾았다가 유족들의 거부로 발걸음을 돌렸다고 조선일보가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 교육감은 이날 오후 7시쯤 강릉고려병원을 찾았다. 이곳에는 이날 사고로 사망한 대성고 학생 두 명의 시신이 안치되어 있었다. 

조 교육감은 유족을 위로할 계획이었지만 교육부 관계자가 "지금 유족들이 매우 슬퍼하는 상황이어서 문상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만류했다. 




조 교육감은 물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한근 강릉시장 등 고위 공무원들의 문상도 거부당했다고 알려졌다. 




앞서 조 교육감은 이날 오후 5시 40분쯤 강원 강릉시 강릉아산병원을 찾아 부상을 입은 학생의 부모를 만나 위로했다. 

조 교육감은 "무엇보다 어쩌다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정말 황망할 따름"이라며 "유명을 달리한 3명의 학생에게 정말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입시지옥의 긴 터널을 이제 막 벗어나서 편안한 시간을 보냈을 수도 있었을 우리 아이들이 이렇게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는 것에 대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특별대책반을 구성해서 체험학습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자세한 내용을 파악한 다음 종합적으로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후 1시 12분쯤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고교생 10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펜션 주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3명은 사망했으며, 나머지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에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발생한 사건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펜션에 보일러 배기가스의 연통이 분리돼 있는 등 문제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출처 : theqoo
loading
광고 차단 플러그인(AdBlock)을 해제해야 컨텐츠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광고클릭 수익으로 운영되는 사이트입니다.